기사 메일전송
[메트로타임즈 복지] 용인 소득하위 70% 이하 4인가구 160만원 지급 - 백군기 용인시장,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수용
  • 기사등록 2020-03-31 18:15:35
기사수정

용인시는 소득 하위 70% 시민에게 4인가구 기준 160만원을 지급한다/제공=용인시청[메트로타임즈=편집국 ]소득 하위 70% 이하의 용인시민은 4인가구 기준 160만원을 지급받게 된다.

초·중·고생 자녀가 있다면 학생 1인당 10만원을 추가로 받는다.

이는 정부가 소득하위 70% 이하 가구에 4인가구 기준 8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고 시와 도가 모든 시민에게 1인당 20만원씩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키로 한데 따른 것이다.

용인시는 31일 당초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에 가구당 30만~50만원씩 계획했던 긴급지원금을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과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을 수용해 수정했다고 밝혔다.

백군기 시장은 이날 시청 브리핑룸에서 페이스북 시민과의 대화를 통해 “커다란 혜택을 다수의 시민에게 안겨드리기 위해 중위소득 100% 이하에만 계획했던 기존의 긴급지원 계획을 부득이하게 수정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긴급재난지원금의 지자체 분담금으로 재난기본소득을 인정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용인시민 모두가 1인당 20만원씩의 재난기본소득을 받고 추가로 소득하위 70% 이하 가구는 4인가구 기준 최대 80만원을 정부에서 받는다.

이에 따라 용인시민 모두가 보편적 복지 혜택을 받고 추가로 서민들은 선별적 복지의 혜택을 보게 됐다.

시는 또 양육비 부담 경감을 위해 전국 기초자치단체 가운데 최초로 13만7000명의 초·중·고생 전원에게 1인당 10만원씩의 돌봄지원금을 지급키로 했다.

학생에게 지급하는 금액은 당초 계획보다 줄었지만 재난기본소득으로 각 가정에 지급하는 금액이 늘었기 때문에 학생을 둔 가구가 받는 지원금은 평균적으로 늘어나게 된다.

시는 돌봄지원금과 재난기본소득, 확진자 동선 피해기업 지원금 등을 시의회 협조를 얻어 1차 추경에 반영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지급할 방침이다.

긴급재난지원금은 정부의 추경이 확정된 뒤 지원될 예정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trotimes.co.kr/news/view.php?idx=137092
  • 기사등록 2020-03-31 18:15:3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카드뉴스] 경기도 5월26일 뉴스 FOCUS - 이재명 지사,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K경제는 '기본소득'이 해법
  •  기사 이미지 [카드뉴스] 2020년 5월26일 별자리 운세
  •  기사 이미지 [카드뉴스] 경기도 5월25일 뉴스 FOCUS- 말하면 지키는 이재명 지사 공약이행 평가 2년 연속 최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PDF알림
하루 동안 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