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메트로타임즈 복지] 양주시, 모든 시민에게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지급 - 매출감소 소상공인에게는 1회 50만원의 긴급 운영자금 추가 지원
  • 기사등록 2020-03-31 18:30:22
기사수정

양주시는 모든 시민에게 1인당 1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다/제공=양주시청[메트로타임즈=편집국 ] 양주시민들의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이 다소나마 해소될 전망이다.


양주시는 모든 시민에게 1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코로나19로 위축된 경제위기를 극복하고자 경기도민 1인당 10만원의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에 더해 양주시민 1인당 10만원의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추진중에 있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 우려 속 경기침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지역경기를 살리기 위한 조치이다.


지급대상은 소득과 나이에 상관없이 양주시에 주민등록이 되어 있는 모든 시민으로 2월말 기준 양주시 인구는 총 222,435명이다.


시는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223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으며 필요한 재원은 재난관리기금과 각종 투자사업, 행사성 경비를 축소·삭감해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향후 시의회에서 추경안이 확정되면 시민 1인당 도 지급분에 시 지급분을 합친 총 20만원을 지급받을 수 있다.


양주시 지급분 10만원은 3개월 이내에 양주시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지역화폐로 지급한다.


한편 양주시는 시민 재난기본소득과 별도로 코로나19로 인한 매출감소 소상공인에게 1회 50만원의 긴급 운영자금 지원을 검토중에 있다.


검토 대상은 관내 소상공인 중 양주시에 주소를 둔 연매출 2억원 이하이면서 소득금액 2천만원 이하인 소상공인이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해 지역경제가 한 치 앞도 볼 수 없는 상황”이라며 “여러 우려와 고민이 있었으나 지역경제 살리기가 시급해 모든 시민에게 10만원의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긴급하게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어 “직면한 위기에 맞서 더욱 견고한 지역경제 만들기에 모든 행정력을 투입하겠다”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trotimes.co.kr/news/view.php?idx=137096
  • 기사등록 2020-03-31 18:30:2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카드뉴스] 2020년 5월26일 별자리 운세
  •  기사 이미지 [카드뉴스] 경기도 5월25일 뉴스 FOCUS- 말하면 지키는 이재명 지사 공약이행 평가 2년 연속 최고
  •  기사 이미지 [카드뉴스] 2020년 5월25일 별자리 운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PDF알림
하루 동안 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