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메트로타임즈 의회] 황대호 의원, 경기도내 체육인에 대한 긴급한 지원 절실 - 코로나19로 드러난 경기도 체육정책의 민낯 - 적극적 지원책 마련과 인력 조직에 대한 확충필요 - 체육공동체의 실망감과 벼랑 끝에 놓인 경제상황 우려
  • 기사등록 2020-05-20 16:49:14
기사수정

경기도의회 황대호의원은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도내 체육인들에 대한 지원이 절실하다고 말했다/사진제공=경기도의회[메트로타임즈=정순화 기자]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황대호 의원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체육인들을 지원하기 위한 대책마련에 경기도가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촉구하면서 특히 열악한 조직과 예산으로 운영 중인 경기도 체육부서의 실상을 지적하면서 적극적인 체육정책 마련을 위해선 근본적인 조직과 인력의 확충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황의원은 11일 경기도 체육과 담당자와의 면담에서 “도내 체육시설 및 관련 종사자들이 집단 감염위험이 높은 다중 밀접시설에 대한 운영 중단을 권고한 정부방침에 협조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장기간 휴업에 들어갔지만 돌아온 것은 영업중단이 길어짐에 따라 겪는 고충이 심각한 수준이라는 것”이라고 말하고 “특히 소규모 체육시설과 프리랜서 체육관련 종사자 등은 소득이 전무한 상태에 놓여 있어 긴급한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황의원은 “지난 달부터 도내 체육공동체들과의 지속적인 간담회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고충이나 정책제안 등을 수렴해 왔는데, 한 목소리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항공산업, 문화예술 종사자에 대한 관심과 지원대책은 즉각 마련되고 있지만 유독 체육계 종사자에 대한 관심과 지원은 없었다”고 전하고 “더 큰 문제는 경기도 해당부서의 답변이 앞으로도 지원방안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어서 체육공동체의 실망감과 벼랑 끝에 놓인 경제상황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황의원에 따르면 경기도는 코로나19로 인해 생계에 위협을 호소하는 체육공동체를 위한 긴급 지원 대책은 전혀 검토되고 있지 않고 있고 경기도의 체육을 책임지는 조직은 고작 ‘1과 4팀 20명’에 불과해 경기도보다 인구가 적은 서울시가 ‘3과 13팀 59명, 1개사업소 124명’으로 운영되는 것에 비하면 경기도의 독창적인 체육정책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또한 황의원은 “경기도의 2020년 체육관련 예산은 1,467억원으로 서울시 1,643억원에 엇비슷해 보이지만 실상을 들여다보면 용도변경이 불가능해 손도 못 대는 국비가 1,000억원이나 되어 실제로는 도비 467억원 정도만이 투입가능한 체육관련 예산이고 이 마저도 대부분이 도내 산하 체육단체 운영에 투입되고 있어 경기도 차원의 체육공동체를 위한 대책마련은 구조적으로 기대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체육인 출신이기도 한 황대호 의원은 “코로나 19로 인해 경기도 체육정책의 민낯이 드러났는데 결론은 경기도 체육을 위해선 독자적으로 아무런 지원을 할 수 없는 원천적 구조라는 것”이라고 말하고 “경기도가 대한민국을 선도하는 전국 최대 지방자치단체로서 위상을 높이려면 그에 걸 맞는 인력과 예산을 갖춘 체육전담부서의 물리적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며 “도내 체육인들의 고충과 실질적 지원을 할 수 있는 체육정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패러다임의 전환”을 촉구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trotimes.co.kr/news/view.php?idx=137893
  • 기사등록 2020-05-20 16:49:1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카드뉴스] 2020년 6월1일 별자리 운세
  •  기사 이미지 [카드뉴스] 경기도 5월31일 뉴스 FOCUS- 경기도 면접수당 지급기업 인증제 시행
  •  기사 이미지 [카드뉴스] 2020년 5월31일 별자리 운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PDF알림
하루 동안 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