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메트로타임즈 환경] 평택시, 시민들이 걷고 싶은 하천 환경 만든다 - 통복천 낚시·야영·취사 금지지역 지정 - 하천 환경정비 사업 추진 - 낚시 좌대, 텐트, 컨테이너 등 하천구역 내 불법시설물 철거
  • 기사등록 2020-05-20 17:41:56
기사수정

평택시 하천이 시민들이 걷고 싶은 하천으로 변모한다/사진제공=평택시청[메트로타임즈=송윤석 기자] 평택시 하천 환경이 확 달라질 예정이다.


평택시는 20일 시민들이 걷고 싶어하는 깨끗한 하천 환경을 만들기 위해 지방하천인 통복천 7.5km구간에 대해 낚시·야영·취사 금지지역 지정과 하천 환경정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복천은 그 동안 낚시 행위로 발생하는 떡밥과 어분, 쓰레기 등으로 수질 악화와 주변 환경오염으로 하천 환경 개선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높았던 곳이다.


이에 따라 시는 통복천을 낚시금지지역으로 지정한다.


지난 8일부터 오는 29일까지 지역주민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의견수렴 기간 이후 낚시금지지역이 지정되면 루어 낚시를 포함한 모든 낚시와 야영·취사행위가 금지된다.


이용객들이 충분히 인지할 수 있도록 일정 계도기간을 거친 뒤 7월부터 본격적인 단속을 시행하며 금지행위 적발 시 1백만원부터 최대 3백만원까지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와 함께 시는 국가하천인 안성천과 진위천도 2021년 1월부터 낚시금지지역 지정을 추진 중이다.


하천변 환경 정비도 추진한다.


시는 5월말부터 통복천과 안성천 자전거 도로 정비, 산책로 예초 및 벌목 작업 등 걷기 좋은 하천환경 조성을 위한 환경 정비사업을 실시한다.


6월 25일까지는 안성천·진위천 변에 있는 낚시 좌대, 텐트, 컨테이너 등 하천구역 내 불법시설물도 계속해서 철거해 나갈 예정이다.


자진철거 계도 기간 동안 원상복구 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철거되지 않을 시 강제철거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현재까지 불법 낚시 좌대 5개소, 불법 컨테이너 1개소가 철거됐다.


시 관계자는 “하천변 지속적인 환경 정비와 지도 단속을 통해 시민들이 찾는 깨끗한 하천 환경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trotimes.co.kr/news/view.php?idx=137895
  • 기사등록 2020-05-20 17:41:5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카드뉴스] 2020년 6월1일 별자리 운세
  •  기사 이미지 [카드뉴스] 경기도 5월31일 뉴스 FOCUS- 경기도 면접수당 지급기업 인증제 시행
  •  기사 이미지 [카드뉴스] 2020년 5월31일 별자리 운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PDF알림
하루 동안 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