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메트로타임즈 문화] 한국도자재단, ‘근대도자, 산업과 예술의 길에 서다’ 개최 - 조선 후기부터 광복 이전까지 도자 변화를 한눈에… - 8월 30일까지 경기도자박물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개최 - 근대 도자의 역사적 배경을 폭넓게 조명하고자 기획
  • 기사등록 2020-05-21 10:03:47
기사수정

한국도자재단은 경기도자박물관 기획전 ‘근대도자, 산업과 예술의 길에 서다’를 개최한다. /사진제공=메트로타임즈[메트로타임즈=정순화 기자] 한국도자재단이 오는 22일부터 경기도자박물관 기획전 ‘근대도자, 산업과 예술의 길에 서다’를 개최한다.


이번 기획전은 개항 이후 수공업 체제에서 산업화로 급격한 변화를 거치며 생산·유통된 근대도자를 조명하고 예술로서의 도자의 변화 과정과 근대도자의 과도기적 양상을 살펴보고자 기획됐다.


‘1부-조선의 도자, 수공업에서 산업화의 길로’, ‘2부-제국주의 시대, 쓰임의 도자에서 창작의 도자로’ 등 총 2부로 구성됐다.


1부는 개항 이후 일본 자본 유입의 영향으로 전통수공업에서 산업화로 급격한 변화를 겪게 된 국내 도자 산업의 발전과정과 ‘왜사기’라고 불리는 일본산 수입자기의 유행 속에서도 지속적인 민수용 그릇의 생산·유통을 통해 국내 도자전통을 지켜온 과정을 보여준다.


특히 1940년대 우리 자본으로 시작된 행남사, 밀양도자기 등 국내 산업도자의 근간을 이루는 국내 기업들의 초기 생산품을 만나볼 수 있다.


2부에서는 일본의 문화재 침탈에 의해 고려청자를 왜곡시켜 만들어진 재현청자가 국내 예술도자의 탄생에 영향을 준 과정을 그린다.


이를 통해 시작은 침략적 자본주의였으나 유근형, 황인춘 등 선조들의 기술로 명맥을 이어온 우리 도자의 예술성을 재조명 하고자 한다.


경기도자박물관 기획전 ‘근대도자, 산업과 예술의 길에 서다’는 오는 8월 30일까지 경기도자박물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개최되며 코로나19 생활방역기간 중 입장료는 무료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도자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연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기획전은 격동의 시대에 급격한 변화를 겪으며 산업성과 예술성을 갖추게 된 근대 도자의 역사적 배경을 폭넓게 조명하고자 기획됐다”며 “관람객들이 이번 전시를 통해 우리 도자의 우수성을 공감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trotimes.co.kr/news/view.php?idx=137919
  • 기사등록 2020-05-21 10:03:4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카드뉴스] 2020년 6월1일 별자리 운세
  •  기사 이미지 [카드뉴스] 경기도 5월31일 뉴스 FOCUS- 경기도 면접수당 지급기업 인증제 시행
  •  기사 이미지 [카드뉴스] 2020년 5월31일 별자리 운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PDF알림
하루 동안 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