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도, ‘학교 밖 청소년’ 지원 사업 강화 … 올해 94억 원 투입 - 도, 시군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 운영 내실화
  • 기사등록 2019-02-07 08:31:29
  • 기사수정 2019-02-07 09:37:27
기사수정
▲ 경기도[메트로타임즈] 경기도가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도는 학교 밖 청소년 복지지원과 도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 내실화를 위해 올해 도비 21억 원을 포함해 총 9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고 7일 밝혔다.

민선7기 ‘새로운 경기도’의 맞춤형 지원을 통해 그 동안 이들이 느꼈던 상대적 소외감도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를 위해 도는 먼저 경기도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의 기능강화를 위해 인력을 기존 9명에서 12명으로 보강하고, 4월까지 센터를 확대 이전할 계획이다. 또한 진로 박람회를 확대해 개최하고, 대학입시 설명회를 신규 사업으로 추진해 내실화를 기할 방침이다.

이어 시군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의 기능 정비와 보강을 위해 11개 센터의 인력을 총 14명 증원하고, 근무인력을 단계적으로 정규직 전환 추진해 센터 조직의 고용안정성을 높일 계획이다.

도는 올해 2월부터 희망 시·군을 대상으로 시·군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를 이용하는 청소년들에게 1일 1만원 이내의 급식을 제공하고, 월 6회 이상 센터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청소년에게는 10개월 간 월 3만원의 교통비도 지원한다.

또 사회 적응력 향상을 돕는 1:1 멘토-멘티제도, 직업과 취업을 준비하는 자립준비교실과 정신건강 서비스가 필요한 학교 밖 청소년에게는 전문기관과 협력해 심리검사 및 전문상담 서비스를 실시한다.

이밖에 도내 학교 밖 청소년의 다양한 문화활동도 지원한다.

자세한 문의는 ‘청소년전화 1388’ 또는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로 하면 된다.

도 관계자는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를 알지 못했던 학교 밖 청소년들을 적극 발굴하고, 이들에 대한 맞춤형 지원 서비스를 제공해 청소년들의 복지 및 자립 역량이 강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8년 교육통계 연보에 따르면 연간 도내 학업 중단자 수는 1만5576명이며, 이는 전국 5만57명의 31%로 전국에서 가장 많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trotimes.co.kr/news/view.php?idx=38300
  • 기사등록 2019-02-07 08:31:29
  • 수정 2019-02-07 09:37:2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카드뉴스] 경기도 5월26일 뉴스 FOCUS - 이재명 지사,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K경제는 '기본소득'이 해법
  •  기사 이미지 [카드뉴스] 2020년 5월26일 별자리 운세
  •  기사 이미지 [카드뉴스] 경기도 5월25일 뉴스 FOCUS- 말하면 지키는 이재명 지사 공약이행 평가 2년 연속 최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PDF알림
하루 동안 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