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서울 노원구는 민간·가정어린이집을 이용하는 만 3∼5세 유아 부모가 부담해야하는 ‘누리과정 차액보육료’를 전액 지원한다고 밝혔다.


구는 2018년 1차 추경에 1억 6487만원을 편성하여 오는 9월부터 누리과정 차액보육료를 전액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정부 미지원 민간 어린이집에 재원중인 만 3∼5세 아동으로 노원구에 주소지를 두고 있는 경우에 한한다. 

지원 금액은 만 3세 아동 월 47,000원 및 만 4,5세 아동 월 40,000원으로 지원인원은 1,000여 명에 달한다.

차액보육료는 정부 미지원 민간 어린이집에 다니는 누리과정 만3∼5세 아동이 정부 지원보육료 이외에 추가로 자부담하는 보육료이다. 

구는 차액보육료 전액 지원으로 보육시설 간 격차를 해소하고 완전한 무상보육을 실현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구는 서울시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심의에서 수락예지, 청암아이들세상, 미키미니, 화랑, 비선 등 공동주택 내 관리동 어린이집 5개소, 또래, 점프 등 우수 가정 어린이집 2개소를 신규 승인 받아 내달 1일 국공립어린이집 7개소를 개원한다고 밝혔다.

구는 보육의 공공성을 제고하기 위한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사업을 추진함에 따라 2015년 36개소였던 국공립 어린이집이 3년 사이 2배인 72개소로 증가했고, 전체 어린이집 대비 국공립어린이집 이용 아동 비율은 35%까지 도달했다.

특히 구는 보육수요가 높고 접근성이 뛰어난 아파트 단지 내 관리동 어린이집을 국공립으로 적극 전환해 왔다. 

이에 올해 관리동 어린이집 12개소를 국공립으로 전환 개원함에 따라 전체 관리동 어린이집 27개소의 67%인 18개소를 국공립으로 운영하는 성과를 거뒀다.

구는 믿고 맡기는 보육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국공립 어린이집을 지속적으로 확충하여 2020년까지 국공립어린이집 이용 아동 비율을 50%까지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구는 최근 어린이집 통학버스 내 갇힘 사고로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커지는 가운데 안전한 보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올해 말까지 관내 모든 어린이집 통학차량에 ‘잠자는 아이 확인장치’를 설치한다. 

설치 대상은 어린이 통학버스를 운행하는 관내 국공립, 민간, 가정 어린이집 총 76개소, 통학버스 80대 전체이다. 통학버스 이용 아동 수는 1,159여명이다. 

또한 구는 영유아의 건강을 보호하는 것은 물론 부모들이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쾌적한 보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관내 모든 어린이집 457개소에 공기청정기 설치 후 렌탈비를 지원하고 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차액보육료 전액지원으로 완전한 무상보육을 실현하고, 노원의 영유아 2명 중 1명은 국공립어린이집을 이용할 수 있도록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안전하고 쾌적한 보육환경 조성에도 최선을 다해 아이 키우기 좋은 노원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trotimes.co.kr/news/view.php?idx=9486
  • 기사등록 2018-08-29 21:50:5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카드뉴스] 2020년 5월26일 별자리 운세
  •  기사 이미지 [카드뉴스] 경기도 5월25일 뉴스 FOCUS- 말하면 지키는 이재명 지사 공약이행 평가 2년 연속 최고
  •  기사 이미지 [카드뉴스] 2020년 5월25일 별자리 운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PDF알림
하루 동안 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