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반납자 2천5백여명에게 인센티브 지급완료

- 2020년 8월까지 반납한 2,500여명 대상 고양페이 10만원권 지급

송윤석 기자 승인 2020.10.19 15:14 의견 0
고양시는 운전면허 자진반납 지원사업에 참여한 고령운전자 2천5백여명에게 인센티브 지급을 완료했다고 19일 밝혔다. /고양시청
 

[메트로타임즈] 고양시는 운전면허 자진반납 지원사업에 참여한 고령운전자 2천5백여명에게 인센티브 지급을 완료했다고 19일 밝혔다.

만65세 이상 고령운전자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2019년 9월부터 시작된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자진반납 지원사업’은 현재 경기도 내 31개 시·군에서 실시하고 있다.

각 시·군에서는 운전면허를 스스로 반납하는 고령운전자에게 지역화폐로 인센티브를 지급하며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

고양시에서 운전면허를 반납한 만65세 이상 고령운전자는 사업이 시작된 2019년 9월부터 2020년 8월까지 총 2천5백여명에 달한다.

특히 2020년 들어 고령운전자의 자진 참여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2020년에는 8월까지 2천여명이 면허증을 자진 반납했는데, 2019년 9~12월까지 참여자가 500명 선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올해 참여자는 월평균 100% 증가한 셈이다.

시는, 지난 8월까지 운전면허를 반납한 고령운전자 2,500여명에게 고양페이 10만원 선불권을 등기우편으로 발송해 인센티브 지급을 마무리했다.

또 9월 반납자 391명에게는 예정대로 10월 20일이후 인센티브를 지급할 예정이다.

만65세 이상 고령운전자 운전면허증 반납 및 지원 신청은 거주지 동 행정복지센터에 방문해 원스톱으로 할 수 있다.

반납 가능한 면허는 제1 종 대형·보통·소형·특수 면허 및 제2종 보통·소형·원동기장치자전거 면허이며 연습운전면허와 국제운전면허증은 제외된다.

저작권자 ⓒ 메트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